[카지노 도서] 카지노의 음모_롤링_114


얼마 전 채린의 부탁을 거절해서 혼줄이 났던 맥심호텔 카지노와

마닐라 리조트호텔 카지노의 중국계 사장 필립스는 그날의 악몽을 지울 수가 없었다.

필립스는 카지노 지분 30%와 경영권을 채린에게 넘기던 날

그녀를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가슴으로 갈았다.

채린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에디토가 출근할 때면 현관 앞까지 따라나서

에디토가 탄 차가 시야에서 벗어날 때까지, 앙증스럽게 손을 흔들며 그를 배웅했다.

아침에 출근하던 에디토는 채린의 기분이 매우 언짢아 보였는지 차안에서 경호원에게 물었다.

오늘, 허니(채린의 별명)가 기분이 안 좋아 보이던데, 자네가 볼 때는 어떤가?”

경호원은 에디토가 군인이었을 때부터 데리고 있던 참모여서

채린과 생활한 지도 벌써 10년이 넘은 사이라

채린의 얼굴 표정만 봐도 그녀의 기분 정도는 알아차리는 사람이었다.

실은 얼마 전에 마님께서 카지노 사업을 확장시키기 위해 맥심호텔 사장을 만난 이후부터

기분이 매우 언짢아 보이셨는데, 제가 알기로는 마님의 부탁을 거절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경호원은 이미 채린으로부터

충분하게 지시를 받고 있는 자라 에디토의 심기를 적당하게 건드리며 화를 돋웠다.

자네, 지금 뭐라고 말했나? 카지노사업 때문에 맥심호텔의 사장을 만났다니 자세하게 설명을 해봐.”

 



클릭 ▶▶▶ 사이트 바로가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