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도서] 갬블마스터 3권_272


그동안 불편했던 관계가 어느 정도 개선되는 것을 느

꼈다.

물론 그렇다고 길게 갈 의사는 분명히 없었다. 

대회가 끝남과 동시에 그들은 새로운 선수를 발굴, 육성

해야 하고 태극도 자신의 길을 가야 한다.

하지만 한 번 맺은 인연이 나 지 않게 마무리되는 것은

태극으로서도 반길 일이었다.

그의 말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음에도 태극의 칩은 남은

세 명중에 가장 적었다.

사사키 12,258

싸우 11,511.

이태극 7,231.

사사키와 싸우는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태극은 그들의 3

분의 2 수준이었다.

충분히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걱정은 크게 하지 않았다.

둘 중에 누군가 태극을 잡아낸다면 남은 싸움에서 확실

한 우위를 점 할 수 있기에 서로 견제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확신할 수는 없다는 생각을 하며 식당으로 발길을 

옮겼다.



클릭 ▶▶▶ 사이트 바로가기 ◀◀◀

댓글 남기기